구찌가 레스토랑을? 전세계 4번째로 이태원 오픈

이제 한국에서도 구찌 레스토랑을 맛볼 수 있게 된다

브랜드저널 승인 2022.03.16 13:24 의견 0
참고자료 ※기사와 무관한 사진입니다.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와 세계적인 셰프 마시모 보투라(Massimo Bottura)가 협업해 탄생한 이탈리안 컨템포러리 레스토랑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이 오는 28일 용산구 이태원에 문을 연다.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은 2018년 1월 이탈리아 피렌체 구찌 가든 1호점, 2020년 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2호점, 2021년 10월 도쿄 긴자 3호점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선보이는 매장이다.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은 전통 이탈리아 요리에 창의성과 우아함, 관능미, 유머러스함을 더한 독창적인 요리 철학을 선보여 서울의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미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은 이날 오후 6시부터 레스토랑 사전 예약이 가능한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할 예정이며 레스토랑 이용을 희망하는 고객들은 레스토랑 공식 오픈일에 앞서 사전 예약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 메뉴는 마시모 보투라 셰프와 구찌 오스테리아 피렌체 총괄 셰프 카림 로페즈가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 총괄 셰프 전형규와 헤드 셰프 다비데 카델리니와 함께 개발했다.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은 이태원에 위치한 구찌의 플래그십 스토어 ‘구찌 가옥(GUCCI GAOK)’ 최상층인 6층에 입점한다. 1층에는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 방문객들을 위한 전용 출입구를 마련했다. 전체 좌석수는 메인 다이닝룸 28석, 테라스 36석으로 구성되어 있고, 점심과 저녁, 그리고 이탈리아의 식전주 문화 중 하나인 아페리티보를 이용할 수 있다.

구찌 오스테리아의 시그니처 메뉴로 유명한 에밀리아 버거를 비롯해 파마산 레지아노 크림을 곁들인 토르텔리니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 가든'과 '아드리아 해의 여름' 등 한국의 계절에서 영감을 받은 신메뉴와 창의적인 이탈리아 요리도 선보일 계획이다.

마시모 보투라 셰프는 "전세계 구찌 오스테리아에는 이탈리아 요리와 각국의 훌륭한 요리들을 연결 짓는 보이지 않는 실이 존재한다"며 "한국과 이탈리아 문화가 어우러져 탄생한 요리를 많은 사람들에게 선보일 수 있어 굉장히 기쁘고 설렌다"고 밝혔다.

#브랜드저널

brand@brandjournal.kr

저작권자 ⓒ 브랜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